이근형 위임목사

• 인하대학교 전기공학과 졸업
• 장신대학교 신학대학원 (M.Div)

• 장신대학원 목회상담학 (Th.M)

부산 초량교회 초대목사 한득룡 목사의 신앙을 이어받아 
5대째 믿음의 집안에서 태어났다.

20살 때 성령의 은혜를 체험하고 대학 때 선교단체에서 제자훈련을 받았다.

학사공군장교로 군 복무를 마치고 IMF때 힘들게 입사한 회사를 다니던 중 
하나님의 부름을 받고 신학의 길을 걷게 되었다.

성령 충만한 그리스도의 제자 공동체를 세우고
지극히 작은 자와 자신을 동일시 하신 예수님의 뜻을 따르는
선교적 교회(Missional Church)의 모델을 이루는 것이 목회의 가장 큰 목표다.

사랑하는 아내와 예쁜 두 딸을 두고 있는 행복한 가장이다.

 

김대근 목사
(드림목장, 행정, 마더와이즈)

• 부산장신대학교 신학대학원(M.Div)
• 숭실대학교 기독교학대학원(Th.M)

인생이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고 생각할 때 
목회자로 부르신 하나님을 다시 만났다.

아직도 끝나지 않은 훈련의 길,
이 길의 끝이 어디인지 알 수 없지만

고난과 유혹의 순간마다 그를 부르시는 주님을 그는 지금도 만난다.
그는 하나님의 나라가 이 땅에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삶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려고 애를 쓰며

하나님이 주신 은혜를 내가 있는 그곳에 흘려보낼 수 있는 목회자로
하나님이 주목하시는 그 땅을 섬길 수 있기를 기대하며 사역하고 있다

임현기 목사
(요한목장, 교육부총괄, 새가족부)

 •부산장신대학교 신학대학원(M.Div)

정직하고 성실한 삶을 몸소 보여주셨던 아버지와
기독교 신앙을 바탕으로 옳고 그름을 깨우쳐주시는
어머니 슬하에서 신앙의 기초를 세우며 어린시절을 보냈다.

초등학교 때,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고,
어머니의 서원과 목회자로 부르심을 통해
온전히 주께 헌신하기로 결정하였다.

날마다 부족함 없이 채워주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누리며,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다. 

아내와 두 딸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행복한 아빠다.

김세웅 목사
(베드로목장, 실버대학교, 실버예배, 전도부)

장신대학교 신학대학원 (M.Div)

목회자의 자녀로서 하나님의 크신 은혜를 받으며 자랐다.
내 꿈을 찾아 해매던 20대의 어느 날,  예수 그리스도께 매료되어 그분의 뒤를 따르기 시작하였다.

이 부족한 자에게 포도나무같은 아내, 감람나무 열매같은 세 딸을 선물로 주심에 감사하며

교회를 섬기는 작은 종으로 불러주셨음에 오늘도 감격한다.

십자가의 길이 나에게 무한한 기쁨과 영광이 되기까지,
은혜 안에서 연단 받으며 영혼을 살리는 예수의 복음을 전하는 사역에 쓰임 받는
작은 그릇이 되기를 소망한다.

 

최중화 목사
( 청년부 )

• 현 부산장신대학교 구약학 교수
• 영국 Oxford 대학교 (D.phil)

• 이스라엘 히브리대학교(MA)
• 부산장신대학교 신학대학원(M.Div)

목회자의 자녀로 태어나 하나님을 믿을 수 없었다. 공부를 하게 되었다.

아버지의 목회를 보며 자라났다. 인간의 아름다움과 함께 구역질나는 죄성을 보았다.
어린 나이에 절대 목사가 되고 싶지 않았다.그 죄성이 나에게도 있음을 알았다.
감춰져 있는 내 죄성이 훨씬 더 큼을 알았다. 은혜를 경험하고 예수님을 따르게 되었다.

여러모로 너무나 부족한 거듭난 죄인에게 공동체를 세우는 역할을 맡겨 주셨다.
이해할 수 없고 감당할 수 없는 은혜…again!

내 힘으로 감당할 수 없는 사역에 동역자를 주셨다. 가정의 동역자,
새벽이슬의 동역자… 부족하지만 서로 세워주는 작은 공동체를 주셨다.

임마누엘의 하나님 감사합니다!

김지영 전도사
(초등부, 행정)

• 부산장신대학교 신학대학원(M.Div)

늘 삶으로 하나님을 증거하시는 부모님의 신앙 밑에서 자랐다.
부모님의 신앙과는 별개로 독자적 노선을 고집하다 27살 때
거듭남과 동시에 부르심을 받았다.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신 땅에서
네가 반드시 복을 받으리니 너희 중에 가난한 자가 없으리라’

신명기 15장 5절의 말씀은 첫 사역을 나가기 전 날 하나님께서 주신 약속의 말씀이다.

하나님이 허락하신 그녀의 영적인 땅위에 그 누구도 영적인 가난한 자가 없는
약속을 받아누리는 것이 사역의 목적과 소망이다.

예수님 사역의 내용이였던 '가르치고 전하고 고치는' 일을 본받아
균형을 이루어나가는 것이
늘 삶의 도전이자 과제이다.

황수현 전도사
(아기학교, 영유아부)

• 고신대 아동학과
• 
부산장신대학교 신학대학원(M.Div)

모태신앙으로 자라, 초등학교 시절 교회에 가는게 너무 좋아
걸어서 한 시간 거리의 교회에 동네 아이들을 이끌고 예배를 드리러 다녔다.
그 후 고1 여름 수련회에서 주님을 뜨겁게 만났다.

그리고 결혼 후 첫 아이를 낳고 하나님의 부르심으로 신학을 공부하여 목회자가 되었다.

신학을 공부하며 하나님께서는 기독교 교육에 대해 관심을 갖게 하셨고,  
세상에 대해 배워가는 영유아들에게 하나님의 말씀
안에서 자라가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게 하였다.
영유아부와 아기학교 사역을 통해 아기들과 그 가정을 하나님의 말씀 안에서
세우는 일에 힘쓰고 있다.

하나님 나라를 함께 꿈꾸는 남편과 은찬, 은별, 은우 삼남매와 
행복한 가정을 이루어가고 있다.

안성욱 전도사
(유년부)

• 다음세대 사역 파이디온 선교회 티칭 강사

부족한 자신을
하나님의 동역자 된 자리로 부르시고,
배움과 가르침의 기회를 주시며,
놀라운 은혜로 걸음을 인도하시는 아버지의 사랑에 감사하며
맡겨주신 사역을 감당하고 있다.

다음 세대와 함께, 하나님의 말씀 위에서 세상에 소망을 주며
거룩한 하나님의 자녀로 자라가기 위해,

주님이 주신 열정과 지혜로
최선을 다해 복음의 가치관을 심고자
오늘도 나아간다.

오규현 전도사
(고등부)

• 한일장신대학교
• DSM (빚진자들의 선교회)간사

예수님을 만나기 전 그에겐 아무런 소망이 없었다.
믿지않는 가정에서 외로운 신앙생활을 하던 그에게 하나님께서 찾아오셔서 사명을 주셨다.

지금도 그 하나님은 더 큰 은혜와 구원의 확신으로 그를 이끄신다.

그의 닉네임은 성령의 사람이다.
성령님께 민감하게 반응하고 하나님의 뜻을 좇고 싶다는 그의 의지가 담겨있다.

조지 휘트필드가 남긴 명언

" 나는 녹슬어 없어지기보다는 닳아 없어지길 원한다“

처럼 그는 하나님 앞에서 닳고 닳아 없어지는 인생이 되길 원한다.

함께 청년사역을 하고 있는 주임숙사모와 특별한 아들 하성과
하나님의 온유한 성품을 닮은 하온이와 하나님의 가정을 이루고 있다.

김찬주 전도사
(중등부)

• 부산장신대학원 재학중

그의 인생은 태어나서 9살때 교통사고로 끝난 인생이었다.
하지만 하나님의 은혜로 빚진 인생을 살아가고 있다.

중학교 2학년 겨울에 성경 통독 수련회 중 말씀으로 하나님을 만나,
'주님 앞에 드릴게 없지만,
내 인생을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삶으로 드리겠습니다' 서원했다.

다가오는 해에 그의 가정은 필리핀 두마게테로 선교를 떠났으며,
그 땅에서 다음세대 선교의 비전을 보고 귀국해
신대원에 입학하였다.

소정교회에 다음세대 청소년을 섬기며 부족하지만
10대들이 이 땅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하는
참된 그리스도인으로 자라나길 소망하고 있다.

문은혜 전도사
(유치부)

• 부산장신대 신학대학원 재학중

믿는 가정에서 태어나 예배 드리는 삶을 당연하게 생각하며 자랐다.

어릴때 갔던 단기선교를 통해 예배 드리는 삶이 축복인 것을 알게 되었고
하나님께 감사하는 삶을 살게 되었다.

하나님께서는 그녀에게 사랑과 소망을 주셨다.
목회자로 부르심을 받고 현재 그녀는 자신이 경험하고 누렸던 것들을
아이들에게 전하며 살려고 한다.

나이에 상관 없이 하나님은 역사하신다.